홈으로 홈으로
 
 
 
 
언론보도자료
 
 
HOME > 언론보도자료
제 목   대북제재 갖다붙여 보복 정당화한 아베
추 천   0 [추천하기] 작성일 2019년 7월 7일 20:08:23 조회수 14
“한국, 대북제재 지킨다고 말하지만… 무역관리도 징용처럼 약속 어길듯” 수출규제 배경으로 ‘北 유입’ 의심… 우리 정부 “일방적 주장일뿐” 불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배경에 대해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며 북한과의 관련성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후지TV에서 진행된 참의원선거 당수 토론에서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 조치에 대해 “한국은 ‘제대로 (대북) 제재를 지키고 있다. 제대로 (북한에 대한) 무역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하지만,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게 됐다”며 “무역 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수입품을 북한에 유통시킨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은 채 “개별적인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만 답했다.

작성자명
패스워드
*암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 창원 2019.7.10 15
52 강지환 2019.7.9 15
51 왕조 2019.7.8 23
50 대북 2019.7.7 15
49 북한 2019.7.6 17
48 매북 2019.7.5 16
47 수원 2019.7.3 21
46 코리안 2019.7.2 17
45 ATM 2019.6.24 27
44 ATM 2019.6.23 23
43 ATM 2019.6.22 25
42 손흥민 2019.6.21 22
41 벨기에 2019.6.20 24
40 유벤 2019.6.19 25
39 영입 2019.6.18 26
글올리기
기간   대상 검색어 연산자  
복수단어 검색은 쉼표(,)로 구분해 주세요. 
 
시작페이지로설정 즐겨찾기에추가